코로나 백신 매년 접종해도…독감 수준 통제까지 4~5년 걸린다 > 한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

코로나 백신 매년 접종해도…독감 수준 통제까지 4~5년 걸린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49회 작성일 21-01-18 00:58

본문

지난 14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한 병원에서 의료 종사자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과학계에선 백신 접종 뒤에도 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 수준으로 통제하는 데 최소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백신 효능 1~2년 뒤 떨어지고
‘변이’ 많아 마지노선 깨질 수도
‘동물’ 숙주 때문에 생명력 질겨

예방 접종 등 꾸준히 시행으로
일반 감기 수준 위력 진정돼도
코로나는 인간 사회에 남을 것

최근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는 무섭다. 각국의 필사적인 방역에도 감염자는 지난 11일 900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에 수십만명씩 감염자가 늘고 있어 1억명을 넘기는 것도 시간문제다. 지난해 1월20일 첫 감염자가 발생한 한국의 누적 감염자는 7만명선으로 2200만명을 돌파한 미국 등 다른 나라보다 상황이 낫긴 하다. 하지만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에선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절박함이 터져 나온다.

긴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 건 아니다. 지난달 영국을 비롯해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대중의 기대와는 달리 과학계에선 코로나19가 계절성 독감처럼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누그러지는 데에만 올해를 훌쩍 넘기는 시간이 필요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 백신 효능 짧아…방어력 불안

이런 예측은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진두지휘하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일찌감치 제기됐다. 지난해 5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에이즈를 일으키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처럼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생존할 거라는 분석을 내놓은 것이다. WHO는 확실한 백신이 있는 홍역도 발병자가 계속 나오는 현실을 지적했다. 지난주에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주요 제약사인 미국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는 영원히 인류와 함께 살 것”이라고 JP모건 주최 공식 행사에서 밝혔다.

이 같은 분석이 나오는 배경은 우선 현존하는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길지 않아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백신은 접종을 받아도 1~2년 뒤에는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가 상당히 많이 이뤄진다면 기존 백신 효과가 낮아지면서 집단면역의 마지노선이 무너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가 독감처럼 매년 백신을 챙겨 맞지 않으면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유행성 질병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생하며 사는 생물, 즉 ‘숙주’가 사람 말고 더 있다는 점도 코로나19 박멸을 불가능하게 한다. 천산갑 등 코로나19의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있는 동물을 인간을 위해 완전 소멸시키는 건 기술적으로나 윤리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만큼 코로나19의 생명력은 질기게 이어질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 “코로나19 통제에 최소 4~5년”

코로나19의 기세를 누그러뜨려 계절성 독감과 같은 관리 가능한 유행병 수준으로 통제하는 데까지는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 올해 안에 코로나19 백신을 광범위하게 접종해도 몇 해를 더 기다려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바이러스 연구 권위자인 정용석 경희대 생물학과 교수는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선 타국과의 인적·물적 교류를 지속해야 할 것이고 코로나19 바이러스도 국내로 수시로 들어올 것”이라며 “예방 효능이 90%가 넘는 백신을 매년 접종받는 환경이 국내에 정착돼도 최소 4~5년은 지나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과학계에선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수를 최대한 줄여도 접종과 방역 수준이 낮은 외국에서 들어오는 사람과의 접촉으로 방역망이 흔들리는 일이 반복될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 공통적으로 나온다. 치명률을 최대한 억제하고 의료 붕괴 염려 없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체계를 다지려면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를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진정시키려면 여러 해가 지나야 한다는 분석은 해외에서도 제기된다. 지난주 미국 에모리대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사이언스를 통해 일반적인 감기 4종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총 6종의 바이러스를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교해 생존 조건을 분석한 연구를 발표했다.



그 결과 예방 접종이 꾸준히 시행된다면 코로나19의 위력이 감소해 일반 감기 수준으로 인간 사회에 남을 것으로 예측됐다. 그런데 연구진은 그러기까지 짧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백신이 보급돼도 손소독제와 마스크, 거리 두기를 생활에서 밀어내는 일은 당분간 없어야 한다는 것이 국내외 과학계의 분석인 것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1172038035&code=610100#csidx04db3933f03671f89f9b43135f0dbf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HapiPark, inh. G.S.ParlShin, Deutschland / 대표 : G.S. ParkShin
주소 : Germany 65760 Eschborn, Deutschland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6196-764227 팩스 : 06196-76599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접속자집계

오늘
135
어제
528
최대
743
전체
52,823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