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미컬슨과 맞대결서 1홀 차 승리 > 골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골프

우즈, 미컬슨과 맞대결서 1홀 차 승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6-24 09:40 조회1,720회 댓글0건

본문

타이거 우즈(45)가 1년 반 만에 다시 성사된 필 미컬슨(50)과의 맞대결에서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44)과 팀을 이뤄 미컬슨과 톰 브래디(43) 짝을 한 홀 차로 따돌렸다. 2018년 1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컬슨과의 일대일 맞대결 이벤트 대회 패배를 되갚았다.
이날 대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천만달러(123억원)의 성금을 마련하는 자선 이벤트였다. 관중이 입장하지 않은 골프장에서 선수들은 각자 카트를 직접 운전하며 경기를 치렀다.
전반 9개 홀은 4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팀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우주가 3번 홀(파5) 버디로 기선을 제압했고, 4번 홀(파3) 우위로 6번 홀(파6) 시점에서는 우즈 짝이 세 홀을 앞서갔다.
후반은 각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같은 팀 선수들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미컬슨과 브래디는 11번홀에서 반격을 시작했다. 미컬슨이 11번 홀(파4·342야드)에서 호쾌한 티샷을 그린 뒤쪽 프린지에 보냈고, 브래디가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며 추격했다.
14번 홀(파4)에서는 브래디가 버디 기회를 놓쳤지만, 매닝의 짧은 파 퍼트가 홀을 외면해 격차가 한 홀로 줄었다. 16번 홀(파3)에서는 브래디와 미컬슨이 약 2m, 매닝은 50㎝도 되지 않는 곳에 티샷을 보내는 등 날카로운 샷 대결을 펼쳤다. 한 홀 차는 유지됐다.
17번(파5), 18번 홀(파4)에서는 두 팀 모두 파를 기록해 우즈-매닝의 승리가 확정됐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6-29 17:45:35 golf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6-29 18:01:56 골프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8-12 15:58:44 골프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8-14 07:16:52 골프와 축구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