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이 전기로...'무충전 스마트워치' 성큼 > it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it

체온이 전기로...'무충전 스마트워치' 성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1회 작성일 21-05-09 15:25

본문

손목에 감은 밴드에서 체온으로 생산된 전기가 소형 LED(화살표)에 불을 밝힌 모습. 연구진은 이 기술을 스마트워치 충전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얼빈공대 제공

따뜻한 사람 피부가 만드는 전기로 몸에 찬 소형 전자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는 기술이 중국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손목시계처럼 생긴 ‘스마트워치’를 편리하게 사용할 방법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이 기술은 세계 각국 연구진이 충전 문제 해결을 위해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어 누가 시장을 선점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국 하얼빈공대 연구진은 지난달 말 국제학술지 ‘셀 리포트 피지컬 사이언스’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인간의 체온으로 소형 발광다이오드(LED)를 켤 만한 전기를 생산하는 ‘열전 발전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열전 발전기란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성질을 지닌 두 물체를 이어붙인 뒤 온도 차가 생기면 전력이 발생하는 원리를 이용한 기기이다. 현재 열전 발전기가 가장 활발히 쓰이는 곳은 우주다. 방사성동위원소에서 발생하는 뜨거운 열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햇빛이 희미해져 태양 전지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먼 성간 우주에 진입한 보이저호 같은 장거리 우주탐사선에 열전 발전기가 탑재된 이유다.

이번 하얼빈공대 연구진의 성과는 이런 열전 발전기를 일상에서 쓸 수 있도록 부드럽게 제조한 것이다. 현재 열전 발전기는 단단한 소재로 제작되는 게 일반적이어서 신체 부위에 착 달라붙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폴리우레탄과 유연한 전극 사이에 마그네슘과 ‘비스무스’ 같은 광물을 합체해 손목 밴드처럼 제작했다. 길이 11.5㎝, 폭 3㎝짜리 밴드로 1㎠당 최대 20.6㎼(마이크로와트)의 전기를 생산했다. 실험에서 소형 LED에 전기가 들어왔는데, 기술을 더 발전시키면 미래에는 스마트워치의 전력원으로 쓸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스마트워치는 수일에 한번 꼭 충전기에 꽂아야 하지만, 손목에 차고만 있으면 귀찮은 충전 과정이 사라지는 것이다.

연구진은 체온과 주변 온도 차가 벌어질수록 더 많은 전기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보다는 겨울에 더 원활한 전기 생산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온대 기준으로 여름 기온은 대개 체온과 비슷하지만, 겨울에는 체온보다 수십도 이상 낮은 추위도 흔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더 큰 기기에도 전기를 공급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선할 예정이다. 체온을 이용한 충전 기술은 한국과 미국 등 다른 국가의 연구기관이나 기업도 개발하고 있어 시장에서 광범위하게 팔릴 수준의 성능을 지닌 기술을 누가 먼저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연구진을 이끈 치엔 장 하얼빈공대 교수는 “이번 기술이 향후 에너지 위기를 완화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관리자 (2003:c6:b721:cb00:91ff:9f52:e919:f83)  0건  0회 21-05-09 15:24

손목에 감은 밴드에서 체온으로 생산된 전기가 소형 LED(화살표)에 불을 밝힌 모습. 연구진은 이 기술을 스마트워치 충전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얼빈공대 제공

따뜻한 사람 피부가 만드는 전기로 몸에 찬 소형 전자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는 기술이 중국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손목시계처럼 생긴 ‘스마트워치’를 편리하게 사용할 방법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이 기술은 세계 각국 연구진이 충전 문제 해결을 위해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어 누가 시장을 선점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중국 하얼빈공대 연구진은 지난달 말 국제학술지 ‘셀 리포트 피지컬 사이언스’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인간의 체온으로 소형 발광다이오드(LED)를 켤 만한 전기를 생산하는 ‘열전 발전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열전 발전기란 전기가 흐를 수 있는 성질을 지닌 두 물체를 이어붙인 뒤 온도 차가 생기면 전력이 발생하는 원리를 이용한 기기이다. 현재 열전 발전기가 가장 활발히 쓰이는 곳은 우주다. 방사성동위원소에서 발생하는 뜨거운 열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햇빛이 희미해져 태양 전지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먼 성간 우주에 진입한 보이저호 같은 장거리 우주탐사선에 열전 발전기가 탑재된 이유다.

이번 하얼빈공대 연구진의 성과는 이런 열전 발전기를 일상에서 쓸 수 있도록 부드럽게 제조한 것이다. 현재 열전 발전기는 단단한 소재로 제작되는 게 일반적이어서 신체 부위에 착 달라붙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폴리우레탄과 유연한 전극 사이에 마그네슘과 ‘비스무스’ 같은 광물을 합체해 손목 밴드처럼 제작했다. 길이 11.5㎝, 폭 3㎝짜리 밴드로 1㎠당 최대 20.6㎼(마이크로와트)의 전기를 생산했다. 실험에서 소형 LED에 전기가 들어왔는데, 기술을 더 발전시키면 미래에는 스마트워치의 전력원으로 쓸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스마트워치는 수일에 한번 꼭 충전기에 꽂아야 하지만, 손목에 차고만 있으면 귀찮은 충전 과정이 사라지는 것이다.

연구진은 체온과 주변 온도 차가 벌어질수록 더 많은 전기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보다는 겨울에 더 원활한 전기 생산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온대 기준으로 여름 기온은 대개 체온과 비슷하지만, 겨울에는 체온보다 수십도 이상 낮은 추위도 흔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더 큰 기기에도 전기를 공급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선할 예정이다. 체온을 이용한 충전 기술은 한국과 미국 등 다른 국가의 연구기관이나 기업도 개발하고 있어 시장에서 광범위하게 팔릴 수준의 성능을 지닌 기술을 누가 먼저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연구진을 이끈 치엔 장 하얼빈공대 교수는 “이번 기술이 향후 에너지 위기를 완화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77
어제
709
최대
1,426
전체
277,666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