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폭포 잠비아와 짐바브웨의 국경 이 폭포의 이름은 유명한 스코틀랜드 탐험가 데이비드 리빙스톤이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서 지었습니다. 원주민 언어인 로 > 폭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폭포

빅토리아 폭포 잠비아와 짐바브웨의 국경 이 폭포의 이름은 유명한 스코틀랜드 탐험가 데이비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95회 작성일 19-12-14 04:31

본문

빅토리아 폭포          잠비아와 짐바브웨의 국경          이 폭포의 이름은 유명한 스코틀랜드 탐험가 데이비드 리빙스톤이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서 지었습니다. 원주민 언어인 로지어로    천둥 치는 연기  라는 뜻의 모시 오아 튠야라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세계 유산 목록에는 공식적으로 이 두 이름이 모두 포함되어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63
어제
709
최대
1,426
전체
277,652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