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효성의 모태, 진주 지수초의 재벌송을 아시나요” > 문화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한국의 진짜 권력은 검찰과 언론이다.
2. 교육, 의료 그리고 주거는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3. 중대 재해 기업 처벌법을 제정하라.

문화포럼

“삼성,LG,효성의 모태, 진주 지수초의 재벌송을 아시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1회 작성일 21-05-02 15:02

본문

<지수초등학교 재벌송(財閥松)을 그리다>라는 개인전을 여는 남문현 작가

경남 진주시에 있는 지수초등학교는 올해로 개교 100주년을 맞았다. 오랜 역사로도 이름 높지만, 특히 이 학교가 주목받은 이유는 따로 있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 회장들을 여럿 배출한 내력 때문이다. 삼성을 창업한 고 이병철 회장과 LG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을 비롯해 효성의 고 조홍제 회장, GS의 고 허정구 회장 등이 이 학교를 나온 대표적인 기업인들이다. 4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서울 인사아트센터에서 <지수초등학교 재벌송(財閥松)을 그리다>라는 개인전을 여는 남문현 작가(50)는 재벌을 여럿 배출해낸 이 학교 터에 관심이 생겨 전시를 기획했다.

“사실 기업 회장들의 개인적인 면에는 크게 관심이 없다. 내 마음을 이끈 것은 자연의 어떤 기운 때문에 여기에서 많은 재벌이 나올 수 있었는지에 대한 관심이었다.” 남 작가는 지수초 구 본관 앞에 있는 일명 ‘재벌송’을 그린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재벌송이란 1922년 구인회 회장과 이병철 회장이 재학 시절 학교 본관 앞에 심었다고 전해지는 소나무를 가리킨다. 지금도 소나무 옆에는 두사람의 사연을 담은 작은 팻말이 서 있다. 다만 이 소나무가 있는 지수초의 구 본관은 현재 학생들의 발길이 끊긴 채 비어 있다. 농촌 학령인구가 줄면서 지수초가 인근의 송정초와 통폐합돼 현재 학교는 옛 송정초가 있던 신 본관으로 옮겼기 때문이다.

경남 의령 출신인 남 작가는 지수초가 학교를 이전한 2010년 고향에서 멀지 않은 지수초 구 본관에 들러 이 소나무를 찾았다가 그림으로 남겨 전시하겠다고 마음먹었다고 한다. 남 작가는 “학교 중앙 단상 옆에 소나무 두그루가 V자형으로 서 있었는데, 왼쪽은 줄기가 굵고 가지도 풍성했고, 오른쪽은 줄기 중앙쯤에 굵은 가지를 벤 자국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습을 그대로 화폭에 옮겼으나 2018년 태풍으로 오른쪽 나무는 부러져 지금은 한그루밖에 남아 있지 않다. 재벌송 원래의 모습을 담은 그림은 남 작가의 작품이 마지막인 셈이다.

지수초 구 본관이 있는 승산마을은 LG와 GS의 모태가 된 구씨·허씨 집안이 수백년간 뿌리를 내리고 살던 곳이었다. 1920년대 당시만 해도 신식교육을 받을 학교가 드물던 시절이라 이병철 회장은 의령에서, 조홍제 회장은 함안에서 지수초까지 와서 공부했다.



묘하게도 풍수에 따른 전설은 이 지역에서 대부호가 많이 나온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옛 지수초 터 옆에는 지수천 냇물이 휘돌아 흐르다 남강으로 합류한다. 남 강을 건너는 정암철교 아래 솥뚜껑을 닮은 ‘솥바위’가 있는데, 솥바위 반경 20리(8㎞) 안에는 부귀가 끊어지지 않는다는 전설이 아직도 이 지역에서 내려오고 있다. 남 작가는 “자연의 기운을 받아 부자가 나온다는 풍수적 시각으로 보면 부(富)의 기운이 모이는 바로 그 자리에 소나무가 서 있다”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5020939001&code=940100#csidx200769e3ea5fb54b744597fe258eb7f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567
어제
499
최대
1,426
전체
272,233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