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감림월요일 한 주 전 월요일이다. > 축구 및 골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축구 및 골프

성령감림월요일 한 주 전 월요일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9-06-03 15:30 조회 3,088 댓글 0

본문

지금까지 겨우 끌어왔다.
내 인생의 짐수레를 말이다.
소처럼 미련하게 꾸역꾸역 겨우 끌어왔다.
가끔씩 더 이상 이렇게 끌어가는 삶이 아무런 가치도 없다는 생각을 하기도한다.

교회 가지 않은 후로는 약간의 연민도 없어지는 종교인이 기독교인이다.
쳐 죽여야하는 무신론자일 뿐이다.

남편이라도......... , 남편이기에 더욱 쳐 죽여야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사람사는 세상, 사람을 찾아서 라는 책을 쓴 사람들도 오늘의 나와 같은 처지에 있어본 적이 있었을까?

한글맞춤법도 틀려지는 요즈음, 신문을 편집한다는 것이, 과연 더 이상 인터넷 신문을 만드는 노력이 가능한 것이기나 할런지?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8-12 15:54:42 pga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1-09-25 16:10:51 골프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