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폭 몰이’에 화난 노동자 4만명, 광화문 꽉 채웠다 > 사회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사회포럼

‘건폭 몰이’에 화난 노동자 4만명, 광화문 꽉 채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3-02-28 23:55 조회 80 댓글 0

본문

(위)28일 오후 서울 숭례문 앞에서 열린 건설노조 탄압 규탄! 반노동 윤석열 정권 심판! 건설노동자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아래)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건설노동자 “현장 현실도 모르고 탄압”

대통령이 직접 나서 ‘건폭’(건설 현장 폭력 행위)이라는 말을 만드는 등 정부의 뚜렷한 ‘반노동’ 움직임에 반발한 노동자 4만명이 서울 도심에 모여 결의대회를 열었다.
28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건설노조에 대한 정부의 탄압 폭과 수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를 반노동·노조혐오로 규정하고 윤석열 정권을 향한 투쟁을 선포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쪽 추산 4만3000여명(경찰 추산 4만명)이 모였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조선하청 노동자들의 절박한 투쟁을 종북으로 매도하고, 법원의 판단과는 정반대로 회계장부를 공개하라고 협박하며 부패집단으로 몰아가더니 급기야 현장 안전과 투명한 고용질서를 위해 노력한 건설노조를 폭력집단으로 매도하고 뿌리 뽑겠다고 한다”며 “이는 법치가 아니라 ‘폭치’(폭력정치)이고 공정이 아니라 불평등”이라고 했다.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은 “건설노조는 건설노동자들에게는 최소한 인간답게 살기 위한 마지막 보루인데 이런 건설노조를 깡패집단, 부패집단으로 매도하며 짓밟고 있다”며 “건설 현장의 주인은 건설노동자임을 당당히 선언하고 더욱 깊이 현장으로 들어가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사수하겠다”고 했다.
이날 결의대회를 찾은 건설노동자들은 정부가 건설 현장의 현실은 도외시한 채 ‘노조 때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30여년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는 이성권(66)씨는 “건설 현장에선 정당한 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불법 하도급이 만연하다”며 “민주노총의 말이 항상 맞지는 않겠지만, 현장에서 건설자본이 행하는 불법에 대해서도 정부가 말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굴삭기를 운전한다는 강영주(58)씨는 “건설기계 노동자들은 개인사업자라는 이유로 기름값이 폭등해도 보조금 한 푼 받지 못하고, 현장에서 일상적인 임금체불·하도급으로 인한 단가 후려치기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는 현장 실태조차 들여다보지 않은 채 건설노동자 때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이날 결의대회에 기동대 7000여명(104개 부대)을 투입했다. 이날 대회를 마치고 용산 대통령실을 향해 행진에 나선 이들은 용산 대통령실과 서울역에서 나뉘어 마무리 집회를 진행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