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äsidentschaftswahl in Südkorea: Die Rache des Staatsanwalts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 검찰의 복수 > Deutsch

본문 바로가기

qa

qa더보기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101
어제
476
최대
1,032
전체
151,423

정치포럼

정치포럼더보기

독일보험

  • 생명보험의 세금문제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약 10 여년 전만해도 재산증식엔 생명보험이 많은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있었으나 지...

독일보험더보기

독일 통일 - 과거와 현재

  • 독일 - 통일 2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11. 동독인의 향수병 두 세대에 걸쳐 독재정권을 철저히 체험한 동독인들의 새로운...

독일 통일 - 과거와 현재더보기

동포문학

동포문학더보기

북유럽

  • 스웨덴의 한여름 분위기H인기글
    최고관리자 01-24
  • 스웨덴의 한여름 분위기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2-04-13 14:25:...

북유럽더보기

교육, 직업

교육, 직업더보기

Deutsch

Deutsch더보기

정치포럼

정치포럼더보기

경제포럼

경제포럼더보기

핫뉴스

핫뉴스더보기

문화포럼

문화포럼더보기

북 아일랜드

북 아일랜드더보기

Austria

Austria더보기

italy

italy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UK

UK더보기

프랑스

  • 멘턴, 프랑스H인기글
    최고관리자 09-13
  • 이탈리아 국경 근처의 코트 다쥐르 (Côte d' Azur)의 동쪽 끝에는 소위 "프랑스의...

프랑스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네덜란드

  • 네덜란드의 붉은 여우
    최고관리자 11-22
  • 오늘 우리는 네덜란드 자연 보호 구역 암스테르담 Waterleidingduinen의 붉은 ...

네덜란드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세계의 웅대한 산

세계의 웅대한 산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Coffee

Coffee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우주

우주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세계

세계더보기

COVID19

  • 2022년 3월 26일 - 오전 06:08H인기글
    최고관리자 03-26
  • 대유행 이후 감지된 Sars-CoV-2의 전국 감염 수는 2천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Rob...

COVID19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 게시물이 없습니다.
더보기

건강, 스포츠

건강, 스포츠더보기

Deutsch

Präsidentschaftswahl in Südkorea: Die Rache des Staatsanwalts 대한민국 대통령…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4회 작성일 22-03-11 04:18

본문

Yoon Suk-yeol, Sieger der Präsidentschaftswahl in Südkorea, in Seoul kurz vor der Abstimmung.
투표를 앞둔 서울에서 열린 대선에서 승리한 윤석열 후보.

Die Rache des Staatsanwalts
Nach dem Sieg verwandelte sich Yoon Suk-yeol, der Präsidentschaftskandidat der konservativen Partei PPP. Aus dem keifenden Wahlkämpfer, der er in den Monaten zuvor war, ist ein Staatsmann geworden, der nicht mehr streiten will. Der frühere Generalstaatsanwalt Yoon, 61, musste lange warten, ehe er Gewissheit hatte im Kopf-an-Kopf-Rennen gegen den Lee Jae-myung, 57, Ex-Gouverneur der Provinz Gyeonggi von der regierenden Demokratischen Partei (DP). Nach dem Wahlmittwoch stand erst am frühen Donnerstagmorgen fest, dass Yoon mit 48,56 zu 47,83 Prozent der Stimmen gewonnen hatte und ab Mai als Nachfolger des DP-Mannes Moon Jae-in für fünf Jahre die elftgrößte Volkswirtschaft der Welt führen darf.

Wie ein Fußballtorschütze warf Yoon Jubelfäuste in die Luft. Aber in seiner Siegesrede sagte er: "Ich werde die nationale Einheit als meine erste Priorität sehen." Der DP rief er zu: "Wir müssen zusammenarbeiten."

Eine Präsidentschaftswahl der Superlative ist zu Ende, die Südkoreas Sicherheitspolitik verändern wird und die tiefe Spaltung im Land gezeigt hat. Beobachter haben sie als die hässlichste Wahl seit Einführung der Demokratie in Südkorea 1987 beschrieben, weil Yoon und Lee sich fast nur mit gegenseitigen Anklagen bekämpften. Und das Ergebnis ist das knappste in Koreas Geschichte, bei einer Wahlbeteiligung von 77,1 Prozent. Einheit tut also tatsächlich not, und es wird eine Herausforderung für Yoon, diese herzustellen. Denn vorerst wirkt er wie die Symbolfigur der Spaltung, die in Südkorea nicht nur zwischen links und rechts verläuft, sondern auch zwischen jung und alt, Frauen und Männern.

Yoons politische Karriere begann erst vergangenes Jahr, und zwar mit der Wut auf die DP-Regierung. Moon Jae-in hatte Yoon 2019 zum Generalstaatsanwalt befördert, nachdem dieser in den Jahren zuvor als hartnäckiger Korruptionsbekämpfer bei konservativen Regierungen angeeckt war. Er leitete die Ermittlungen gegen Moons Vorgängerin Park Geun-hye, die zu deren Amtsenthebung führten. Yoon schien also der richtige Mann für Moon zu sein.


Video: Konservativer Yoon gewinnt Präsidentenwahl in Südkorea (AFP)


Kein Präsident der Zukunftsthemen
Aber dann ermittelte Yoon gegen Moons damaligen Justizminister Cho Kuk. Kuk arbeitete an einer Justizreform, die Korruption unter Staatsanwälten eindämmen sollte und die Yoon nicht wollte. Kuk ging, die Reform kam trotzdem. Im März 2021 trat Yoon deshalb als Generalstaatsanwalt zurück und sagte: "Die verfassungsmäßigen Werte und die Rechtsstaatlichkeit, die dieses Land großgemacht haben, werden zerstört." Er war sehr zornig. Der Wahlsieg ist sozusagen seine Rache.

Yoon ist kein Kandidat für Zukunftsthemen wie Energiewende oder Klimaschutz. Den geplanten Off-Shore-Windpark in Ulsan kritisierte er zum Beispiel als Teil einer "DP-Doktrin". Und weil seine Wahlkampagne auch darauf ausgerichtet war, jungen Männern zu gefallen, die sich durch die "MeToo"-Bewegung und die Gleichstellungspolitik bedroht sehen, hat er die Kluft zwischen den Geschlechtern vertieft. Nach den Eindrücken aus dem Wahlkampf ist Yoon ein rechter Populist, der an die einfachen Gesetze des Marktes glaubt - und vor allem an sich selbst.

Yoon stammt aus einem Seouler Akademiker-Haushalt. Sein Vater war Professor für angewandte Statistik und laut Yoon seine Inspiration. Mehrmals fiel Yoon Suk-yeol an der Seoul National University durch das Jura-Staatsexamen. Nie habe der Vater ihm das vorgehalten. Durch diesen habe er ein Interesse für Wirtschaft und Ungleichheit entwickelt. Die Korea Times zitiert Yoon mit der Selbsteinschätzung: "Ich bin im Grunde ein Libertärer, ich mag liberale Dinge."

Als Präsident nährt er nun die Hoffnung auf eine handwerklich bessere Wirtschaftspolitik, nachdem die Versuche der Moon-Regierung gegen soziale Ungleichheit und explodierte Immobilienpreise erfolglos waren. Und im Ausland hoffen viele auf klarere Positionen aus Seoul im Konflikt mit China und Nordkorea. Moons Annäherungspolitik, der Yoons Gegenkandidat Lee Jae-myung folgen wollte, war nur kurz erfolgreich. Das Verhältnis zu Japan ist historisch schlecht, weil die Moon-Regierung Konflikte aus der Kolonialzeit zum Thema machte und mit Nordkorea dealte. Und mit Koreas wichtigstem Handelspartner China wollte sie es sich auch nicht verscherzen.

Yoon ist da anders, und er fühlt sich bestärkt durch den Angriff Russlands auf die Ukraine. Die Nähe zu den USA steht für ihn über allem. Er will auch keinen Streit mit dem US-Partner Japan. China findet er nicht so wichtig, und seine Nordkorea-Politik hat er mit dem Motto "Frieden durch Stärke" beschrieben. Für Yoon kann es keine Lockerung der UN-Sanktionen geben, bevor Nordkorea nicht seine Atomraketen abgibt. Bis dahin empfiehlt er eine zusätzliche Batterie des US-Raketenabwehrsystems THAAD und die Möglichkeit eines Präventivschlags, wenn Nordkorea eine Angriffsposition bezieht. In Japan kam das gut an. Premier Fumio Kishida sagte: "Ich beabsichtige, eng mit dem neuen Präsidenten zusammenzuarbeiten."

Wie China eine THAAD-Stationierung in Südkorea findet, hat Seoul 2016 erlebt. Der Wirtschaftsboykott kostete damals viel Geld. Und ob die Abschreckung im Stile Yoons wirklich dem Frieden dient? Auf jeden Fall verändert Yoons Wahl die Stimmung in Ostasien. Und in Südkorea sowieso, wobei Yoon Suk-yeol sich tatsächlich erstmal mit der Demokratischen Partei verständigen muss. Die DP hat nämlich seit den Parlamentswahlen 2020 eine starke Mehrheit in der Nationalversammlung. Wenn die ihm nicht folgen will, hat der neue Präsident ein Problem.


 AdChoices
MEHR VON SZ.de
imago/VIADATA Versteht sich als kritischer Journalist: Boris Reitschuster.
Journalismus: Boris Reitschuster aus der Bundespressekonferenz ausgeschlossen
Evgeny Odinokov via www.imago-images.de/imago images/SNA Im vergangenen Jahr setzte sich Putin mit seinem Gast aus Deutschland noch an einen deutlich kleineren Tisch. Die Ex-Kanzlerin sorgte gegen alle Widerstände immer für enge Wirtschaftsbeziehungen zu Russland
Russisches Gas: Die deutsche Abhängigkeit geht auch auf Angela Merkel zurück
Chris Emil Janssen/imago images
Balkan: Europas offene Flanke

검찰의 복수
승리 후 보수통합당의 윤석열 대선후보가 변신했다. 그가 몇 달 전에 말다툼을 하던 운동가는 더 이상 논쟁하고 싶지 않은 정치가가 되었습니다. 윤 전 법무장관(61)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57) 전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승부를 펼쳤다. 수요일 선거 이후, 윤 후보는 48.56 대 47.83 퍼센트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의 후계자로서 5월부터 5년간 세계 11위의 경제 대국이 되었음을 목요일 이른 아침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

축구 득점자처럼 윤은 환호의 주먹을 허공에 던졌다. 그러나 승리 연설에서 그는 "민족 단합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 “우리는 함께 일해야 합니다”라고 외쳤습니다.

대한민국의 안보 정책을 바꾸고 한국의 깊은 분열을 드러낼 최상급 대통령 선거가 끝났다. 관찰자들은 이번 선거를 1987년 남한의 민주화 이후 가장 추악한 선거로 묘사했다. 윤씨와 이씨는 거의 배타적으로 서로를 비난하며 싸웠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77.1%의 투표율로 한국 역사상 가장 가깝다. 그래서 화합은 꼭 필요한 것이고, 그것을 만들어가는 것이 윤씨의 도전이 될 것입니다. 당분간 그는 한국에서 좌와 우뿐만 아니라 남녀노소를 넘나드는 분단의 상징적 인물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윤 석열의 정치 경력은 지난해 민주당 정부에 대한 분노와 함께 시작됐다. 문재인은 윤 의원이 지난 몇 년 동안 완고한 반부패 요원으로 보수 정부에 화를 낸 후 2019년 윤 석열을 검찰총장으로 승진시켰다. 그는 문 대통령의 전임자 박근혜에 대한 조사를 주도했고, 이는 그녀의 탄핵으로 이어졌다. 그래서 윤은 문에게 딱 맞는 사람 같았다.

비디오: 보수적인 윤이 한국에서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AFP)


미래 문제의 대통령 없음
하지만 윤씨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조국을 조사했다. 조 국은 윤씨가 원하지 않는 검사들 사이의 부패를 억제하기 위한 사법 개혁을 추진하고 있었다. 조 국은 갔다, 어쨌든 개혁은 왔다. 이에 윤 전 검찰총장은 2021년 3월 "이 나라를 위대하게 만든 헌법적 가치와 법치가 무너지고 있다"며 법무장관직을 사임했다. 그는 매우 화가 났습니다. 선거 승리는 말하자면 그의 복수다.

윤은 에너지 전환이나 기후 보호와 같은 미래 주제에 대한 후보자가 아닙니다. 예를 들어, 그는 계획된 울산 해상 풍력 발전 단지를 "DP 교리"의 일부로 비판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선거운동 역시 '미투(MeToo)' 운동과 양성평등 정책에 위협을 느끼는 청년들을 기쁘게 하기 위해 기획되었기 때문에 성별 격차를 넓혔다. 선거 운동의 인상으로 판단하면, 윤은 시장의 단순한 법칙,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을 믿는 우익 포퓰리스트입니다.

윤씨는 서울 학자 집안 출신이다. 그의 아버지는 응용 통계학 교수였으며 윤에 따르면 그의 영감입니다. 윤석열은 서울대 국법고시에 여러 차례 낙제했다. 그의 아버지는 결코 그를 반대하지 않았습니다. 이를 통해 그는 경제와 불평등에 대한 관심을 키웠습니다. 코리아타임즈는 윤씨의 말을 인용해 "나는 기본적으로 자유주의자이고 자유분방한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사회 불평등과 치솟는 부동산 가격에 대응하려는 시도가 실패한 후 대통령으로서 그는 이제 더 잘 만들어진 경제 정책에 대한 희망을 키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해외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중국과 북한과의 갈등에서 한국 정부의 보다 명확한 입장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윤씨의 상대 이재명이 따르고자 했던 문 대통령의 화해정책은 단기간에 성공했다. 문재인 정부가 식민지 시대 갈등을 다루고 북한을 다루는 등 역사적으로 일본과의 관계는 좋지 않았다. 그리고 그는 한국의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인 중국과의 관계를 망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윤은 달랐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에 힘을 얻었다. 그에게는 미국과의 근접성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는 또한 미국 파트너인 일본과의 분쟁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는 중국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자신의 대북 정책을 "힘을 통한 평화"라고 설명했습니다. 윤씨에게 있어 북한이 핵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유엔 제재 완화는 있을 수 없다. 그때까지는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 추가 포대와 북한의 도발 시 선제타격 가능성을 권고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제포럼

경제포럼더보기

공지

  • 손바닥 王, 천공스승, …H인기글 1
    최고관리자 01-18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공지더보기

qa

qa더보기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더보기

qa

qa더보기

공지

공지더보기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더보기

qa

qa더보기

공지

공지더보기

Australia

Australia더보기

독일

독일더보기

eu

eu더보기

eu

eu더보기

it

it더보기

신간

  • 오스트리아, 빈H인기글
    최고관리자 09-01
  • 1864년에 촬영된 이 사진은 비엔나의 유명한 다뉴브 운하를 색다른 시선으로 볼 수 있게 ...

신간더보기

영국

영국더보기

미국

  • 조경의 달H인기글
    최고관리자 04-26
  • 4월은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조경 건축의 달이며, 이를 기념하기 위해 틀림없이 세계에서...

미국더보기

독일 콜 택시

  • 독일, 베를린H인기글
    최고관리자 09-01
  • 운터 덴린덴 로와 슈타트슐라르 궁전이 특징적인 베를린의 도시 전망을 담은 옛 사진. 이 사...

독일 콜 택시더보기

독일 통일, 과거와 현재

  • 스위스 몽트뢰 시옹 성H인기글
    최고관리자 09-01
  • 입을 다물 수 없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이 성은 13세기에 제네바 호수 둑 위에 처음 ...

독일 통일, 과거와 현재더보기

유럽

유럽더보기

북유럽

북유럽더보기

칼럼

  • 중동 붕괴로부터의 출구H인기글
    최고관리자 06-03
  • 최 혁배 (국제변호사) 편역 … 시리아에 러시아가 진주함으로써 40년간 지속된 지정...

칼럼더보기

정치포럼

정치포럼더보기

경제포럼

경제포럼더보기

핫뉴스

핫뉴스더보기

qa

qa더보기

사이트 정보

회사명 : HapiPark / 대표 : Gyung Suk ParkShin
주소 : Am Stadtpfad 59, 65760 Eschborn, Germany
사업자 등록번호 : 06436003
전화 : 0049 (0)6196 764227 @: hkpark@t-online.de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