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정상생활 못할 정도다"…제보자 등 고발(종합) > 핫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핫뉴스

"추미애 아들, 정상생활 못할 정도다"…제보자 등 고발(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6회 작성일 20-09-09 23:03

본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이 군 관련 특혜 의혹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추 장관 아들의 수료식날 부대배치 청탁을 했다고 보도된 추 장관 아들 친척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9일 추 장관 변호인에 따르면 추 장관 아들 친척인 서모씨는 이날 오후 서울경찰청에 제보자인 A대령,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와 기자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법률 대리인인 현근택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서씨의 부대 배치 관련 청탁이 있었다고 언급한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방송사 SBS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법률 대리인인 현근택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서씨의 부대 배치 관련 청탁이 있었다고 언급한 당시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장과 해당 발언의 녹취 내용을 보도한 방송사 SBS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추 장관 측 현근택 변호사는 이날 고발장 접수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서 일병(추 장관 아들)은 정상적 생활을 못할만큼 굉장히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을 고발대상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신 의원은 직접 녹취록을 받아 공개한 것어서 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검찰이 아닌 경찰에 고발한 이유에 대해 "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에 검찰에 고발하면 영향력을 미치는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 변호사는 "지금 잘못된 언론 보도에 대응하고 있는데, 팩트체크가 안됐거나 잘못된 보도에 대해서는 향후에도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BS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A대령과 대화를 한 녹취록을 보도했다.

녹취록에는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인 A대령이 수료식 날 부대배치와 관련된 청탁을 받았고, 이를 말리기 위해 추 장관의 남편, 시어머니에게 40분간 교육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변호인은 "수료식날 부대 관계자와 개인적으로 만난 사실이 없고, 부대 배치와 관련한 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강당에서 수료식에 참석한 부모님들 전부를 모아놓고 자대배치 등에 대해 안내를 받은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날 컴퓨터에 의해 부대배치가 이뤄졌기 때문에 부대배치와 관련한 청탁은 있을 수 없었다"며 "특히 90세가 넘은 할머니가 청탁을 해 이를 말리기 위해 40분간 교육을 했다는 식으로 말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당시 수료식에는 추 장관 남편·시어머니, 친척 등 5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18
어제
441
최대
650
전체
24,722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